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본 정보
도서명 일상-부활을 살다
남포교회 6월 추천도서
지금 여기서, 부활을 살아간다는 것은 무엇인가?
저자 유진 피터슨
역자 권연경
출판사 복있는사람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적립금 450원 (5%)

* 출시: 2015년 03월 02일

* 160쪽 | 140*205mm | 224g

* ISBN: 9788963601519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일상-부활을 살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0 (  45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도서소개




지금 여기서,

부활을 살아간다는 것은 무엇인가?


 

감격과 경이가 사라진 일상에서, 다시 부활을 이야기하다!”

-존 오트버그, 윌리엄 윌리몬, 맥스 루케이도 추천

-부활절 말씀 묵상을 위한 메시지성경 본문 수록


 

우리는 매일의 삶 가운데 부활의 감격과 의미를 온전히 누리며 살고 있는가?”

이 책은 그리스도 부활이 우리의 현실 속에 만들어 내는 깊고 넓은 파장을 포착하려는 집요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영성에 대한 항간의 관심은 이중적이다. 한편으로 보다 성숙한 그리스도인이고자 하는 열망을 표현하면서도, 동시에 복음의 적나라한 선포에 대한 주저함도 묻어난다. 그러기에 그 자체로는 긍정적인 이런 관심 속에는 세상을 고치고 구원하는 하나님의 역동적이고 전 우주적인 복음을 정숙주의적이고 사적인 관심으로 변질시킬 위험성 또한 존재한다. 저자는 이런 경향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영성에 대한 우리의 관심이 실천적 영성 형성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 그가 말하는 영성 형성이란, “마음의 태도나 습관을 훈련함으로써, 그저 하나의 희망사항, 욕구, 공상 혹은 기분전환 거리에 지나지 않던 영성이라는 말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실제적 삶으로 바꾸어 가는 과정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영성이란 우리가 마음으로 어루만지며 위로받을 수 있는 하나의 심리적 태도가 아니라, 우리가 일상에서 표현해야 할 구체적 삶의 방식이다. 이런 실천적 영성을 통해 교회는 세상의 중심을 바로잡는하나님의 도구가 된다. 그렇다. 하나님의 구원이 실제적인 만큼, 그 일에 동참하는 우리의 노력 역시 일상의 땀을 통할 수밖에 없다. 뒤집어 말하면, 이런 실천적 영성이 갖추어지지 못할 때 교회는 아무런 쓸모가 없어 밖에 버려지는 소금과 같은 운명이 되고 말 것이다. 이 책에서 유진 피터슨은 이런 실천적 영성의 열쇠가 다름 아닌 부활이라고 말한다. 기독교적 영성이란 애초부터 부활에 뿌리박은 영성인 것이다.

    

 


특징

- 메시지의 저자 유진 피터슨이 전하는 부활 이야기

- 일상의 삶에 체화된 영성이 무엇인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 부활절 말씀 묵상을 위한 메시지성경 본문 수록


 

독자 대상

- 부활의 참 의미와 실천에 대해 관심하고 고민하는 독자

- 말씀을 전하고 가르치는 목회자, 교회 지도자 및 리더, 신학생

- 유진 피터슨을 읽어 온 독자

 

 












목차




옮긴이의 글


1. 부활의 경이


2. 부활의 식사


3. 부활의 친구들


부록_ 메시지성경으로 읽는 부활 이야기




    



 


    

 

책 속으로



 

경이감 없이 형성된 영성이란 자기계발의 노력에 불과하다. 우리는 기술을 적용하고 은사와 가능성을 분석하며, 이런저런 목표를 설정하고, 진행과정을 평가한다. 말하자면 영성 형성이 우리를 꾸미는 화장의 기술로 전락하고 마는 것이다. 경이로움이 없으면 영성 형성의 동기가 초조함과 죄책감에 의해 좌우될 것이다. 초조함과 죄책감은 우리를 얽어매며, 우리를 자신 속에 가둬 놓는다. 스스로 부족하고 무가치하다는 느낌에 사로잡혀, 자신을 최악의 상태라고 인식하기도 한다. 그리하여 영성 형성은 도덕적 일 중독증 혹은 경건을 위한 경쟁적 열정으로 왜곡되고 만다.“

_ ‘1. 부활의 경이중에서(44)



 

함께하는 식사는 아마도 우리가 음식이라는 생리적 욕구, 대화와 친밀감이라는 사회적 욕구, 전통을 이어 가고 가치관을 전수하는 문화적 필요를 해결하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일 것이다. 식사를 준비하고 제공하며 먹고 치우는 일은, 언제나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가장 단순한 형태의 삶 속에서도 뒤엉켜 나타나는 복잡한 현실의 축소판과 같다. 어떤 사람이라도 식사에 포함될 수 있을 만큼 포용적이고, 생리적, 사회적, 문화적 차원을 비롯한 우리 삶의 모든 영역을 끌어 담을 만큼 포괄적이기에, 식사는 우리가 인간으로서 수행하는 모든 활동을 묘사하기 위한 상징들을 끊임없이 제공해 준다. 이들 상징들은 거의 항상 대단히 개인적이면서도 또한 공동체적이다.”

_ '2. 부활의 식사' 중에서(92)

 

    

 




저자소개



저자: 유진 피터슨 Eugene Peterson

영성을 오늘의 언어와 이야기로 풀어내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는 유진 피터슨. 그는 20여권의 저서를 통해, 때로는 시대의 아픔을 가슴에 간직하되 시대의 야만과 용감하게 싸웠던 전사 다윗으로, 때로는 존재가 가진 필연적 한계와 시대의 질문을 눈물로 탄원하여 희망으로 바꾸었던 예레미야로, 때로는 천지를 진동하는 뇌성으로 임하던 주님의 신비를 목격하며 감동했던 사도 요한으로 다가온다. 또한 섬세한 감수성과 풍성한 언어를 구사하는 시인이자, 절망하여 주저앉은 사역자를 다시 일으키는 ‘목회자들의 목회자’이기도 하다. 미국 메릴랜드 주에 있는 그리스도 우리 왕(Christ Our King) 장로교회에서 30년간 목회자로 섬겼고, 현재는 미국 몬태나에서 아내와 함께 저술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